• 세무정보뉴스
  • 세무회계뉴스

조세회계뉴스

부동산,재산 분야 전문 세무사로서 참 도움이 되어드릴 세무사 최길환입니다.

전경련 "상반기 외국인투자 37% 줄어…美·日·中보다 부진"

글쓴이 : 세무법인다율 날짜 : 2019-11-07 13:46 조회 : 9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올해 상반기 외국인직접투자(FDI) 실적에서 한국이 미국, 일본, 중국에 비해 부진했다고 분석했다.

다만 한국도 3분기에는 신산업 투자가 늘면서 플러스로 돌아섰다.

전경련은 7일 '2019년 상반기 한·미·일·중 외국인투자동향 비교' 보도자료에서 한국은 외국인직접투자 금액이 작년 동기대비 37.3% 줄었는데 일본은 -22.7%로 감소폭이 작고 미국과 중국은 3.9%와 3.5% 늘었다고 밝혔다.

주요 20개국(G20)의 FDI 실적은 작년 동기대비 6.8% 증가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제조업에선 4개국 모두 FDI 금액이 줄었는데, 그 중에서도 한국은 -57.2%로 감소폭이 더 컸다. 중국(-3.8%)과 미국(-9.2%)은 한자릿수 감소했다.

한국은 FDI 비중이 큰 운송용기계(-86.4%)와 전기전자(-79.2%)에서 투자가 크게 줄어든 탓이라고 전경련은 말했다.

미국과 중국은 고용유발효과가 큰 서비스업 분야에서 FDI가 많이 늘었다.

미국은 금융(42.9%)과 정보통신(32.0%)을 중심으로 서비스업 FDI가 14.9% 증가했다.

중국은 첨단기술분야 투자에 힘입어 6.7% 증가했다.

한국은 정보통신(-42.8%)과 숙박음식업(-42.4%) 투자 감소로 서비스업 FDI가 19.7% 줄었다.

다만 일본은 서비스업 FDI가 작년 동기보다 21.3% 줄면서 한국보다 더 부진했다.

한국은 올해 상반기에 중국(-86.3%), 일본(-38.5%)에서 투자가 크게 줄어든 모습이었다.

이 때문에 미국발 투자금액에 큰 차이가 없는데도 대미 투자의존도가 작년 상반기 19.1%에서 올해 31.5%로 상승했다.

다만, 한국은 3분기에는 첨단소재·부품, ICT·바이오 등 신산업으로 투자가 늘면서 5분기 만에 플러스로 돌아섰다.

3분기 FDI는 36억1천만 달러로 작년 동기보다 4.8% 증가했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정부는 주한 외투기업과의 소통 강화와 정책 예측가능성 제고 등과 같은 적극적인 FDI 유치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세무서비스 의뢰신청

제목
이메일 회사명
핸드폰 - - 전화번호 - -
파일첨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