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무정보뉴스
  • 세무회계뉴스

조세회계뉴스

부동산,재산 분야 전문 세무사로서 참 도움이 되어드릴 세무사 최길환입니다.

아시아나, 1분기 영업이익 72억, 순손실 892억원 큰 폭 적자기록

글쓴이 : 세무법인다율 날짜 : 2019-05-15 18:04 조회 : 9
ㅁㅁ

◆…아시아나항공은 올해 1분기에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은 1조 7232억원으로 전년 동기수준을 유지했으나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대비 -89.1% 감소한 72억원을 기록했고, 당기순손실은 892억원으로 큰 폭의 적자를 기록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이 15일 올해 1분기 사업보고서를 공시했다.

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 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액은 1조 7232억원으로 전년 동기수준을 유지했으나 영업이익은 항공화물 및 IT부문의 실적 부진 영향 등으로 전년 동기대비 -89.1% 감소한 72억원을 기록했고, 당기순이익은 최근 환율상승에 따른 외화환산손실 영향으로 892억원 큰 폭의 적자를 기록했다. 

여객 부문은 유럽 노선 과 중국 노선 호조로 매출이 증가했으나 화물 부문 실적이 부진해 별도기준 분기매출 0.2% 성장에 그쳤다. 화물부문 부진요인은 글로벌 경기 둔화로 인한 IT수출기업의 물량 감소 영향으로 매출 및 수익성이 감소했기 때문이다.

올해부터 운영리스 회계기준이 변경되면서 1분기 부채비율은 연결기준 895%를 기록했다. 다만, 지난 4월 채권은행의 자금지원 계획에 따라 영구전환사채 4000억원이 발행되고 기존 발행됐던 전환사채 1000억원 중 800억원이 4~5월 사이에 전환되면서 4800억원 수준의 자본이 이미 확충된 상황이다. 향후 예정된 영구전환사채 1000억원의 추가 발행이 완료될 경우 상반기 기준 부채비율은 1분기 대비 400~500%p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시아나항공은 부진한 실적을 타개하기 위해 수익성 제고를 위해 신기재 도입(A350과 A321 NEO)을 통해 기재경쟁력을 강화하고 연료효율성을 높이는 한편 희망퇴직 및 무급휴직을 통한 인건비 절감, 비수익 노선(사할린, 하바로프스크, 델리, 시카고) 운휴, 퍼스트 클래스 폐지, 몽골, 중국 등 신규 노선 운영 등의 효율성 개선 노력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http://www.joseilbo.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세무서비스 의뢰신청

제목
이메일 회사명
핸드폰 - - 전화번호 - -
파일첨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