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세무정보
  • 상속세분야

상속세 절세 전략-상속세,상속세계산 세무정보-"자금거래시 금융증빙 확보의 중요성"[세무사 최길환 제공]

글쓴이 : 다율 날짜 : 12-03-12 22:00 조회 : 5127
   상속세 절세 전략
 -상속세,상속세계산 세무정보-
  "자금거래시 금융증빙 확보의 중요성"
에 관하여
    [세무사 최길환 제공]







 
조그만 중소기업을 운영하고 있는  정사장은 회사의 자금사정이
어려울 때마다 개인적으로 사채 등을 빌려 일시적으로 사용한 후
변제하곤 하였다.

그러던 중 정 사장이 심장마비로 갑자기 사망하게 되었으며, 유족
들은 사망당시 정 사장이 소유하고 있던 재산에 대해서 상속세를
신고하고 세금까지 납부하였다.

그런데 얼마 후 세무서에서 상속세 조사를 하면서 정 사장이 사망
하기 전 2년 이내에 회사에 자금을 빌려주었다가 회수한 금액의
합계액에서 회사에 빌려 준 금액의 합계액을 차감한 순 가수금
반제금액이 약 7억원에 달하므로 회수한 자금의 사용처를 소명해야
한다는 것이 아닌가?

평소 회사와 관련한 업무는 정 사장이 혼자서 처리하였으므로
상속인들은 그 내용을 알지 못해 사용처를 밝히지 못하자, 세무서에서는
이 금액도 상속재산으로 보아 상속세를 추징한다고 한다.

이와 같이 사실상 상속받지 않은 것에 대해서도 상속세를 물어야
하나?
 상속세법 에서는 상속세 부담을 부당히 감소시키기 위해 소유 재산을
처분하여 상속인들에게 미리 분배하거나 현금 등 세무관서에서
포착하기 어려운 자산형태로 전환하여 상속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피상속인이 재산을 처분하거나 금융회사 등에 부담한 채무의 합계액이

?상속개시일 전 1년 이내에 2억원 이상인 경우와
?상속개시일 전 2년 이내에 5억원 이상인 경우로서

용도가 객관적으로 명백하지 아니한 경우에는 이를 상속인이 상속받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위 사례의 경우 정 사장이 회사에 자금을 빌려준 것은 채권이 발생한
것이 되고, 자금을 회수(회사에서는 대표이사 가수금을 반제한 것으로 처리)
한것은 자산(채권)을 처분한 것으로 된다. 따라서 회사에서 가수금을
반제처리한 것에 대해서는 그 금액의 사용처를 밝혀야 상속재산에서
제외될 수 있다.

통상 개인업체와 유사한 중소법인의 경우 회사의 자금이 부족하면
대표이사가 일시적으로 자금을 융통하여 쓴 후 나중에 갚곤 하는데,
회사의 회계담당자나 가족은 어디에서 자금을 빌려다 쓰고 갚았는지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경우 위 사례와 같이 대표이사가 갑자기 사망하게 되면 사용처를
밝힐 수 없으므로 꼼짝없이 상속세를 물어야 한다. 자금사정이 어려운
회사의 경우 가수금 반제액을 합쳐 놓으면 그 금액이 매우 크므로 상속세
또한 엄청나다.

위의 사례는 법인의 가수금의 경우를 예로 들었지만 가지급금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이와 같이 억울한 세금을 물지 않기 위해서는 법인의 대표자가 법인과
금전거래를 하는 경우에는 평소에 자금의 조달과 사용에 대한 증빙을
철저히 갖추어 놓아야 한다.
<▶ 관련 법규 : 상속세 및 증여세법 제14조, 제15조
                       상속세 및 증여세법 시행령 제10조, 제11조>

- 이상 상속세 및 상속세신고대행 관련 세무정보 제공 -
  <상속세신고,상속세계산 기본세무정보 안내,
   상속세신고 전문 세무사 최길환>
[세무사 최길환[세무법인 다율 대표 세무사.상속세전문 세무사,
 상속세 세무조사입회
전문 세무사 사무실전화 02-566-4475~6 ,
 세무사전용휴대폰 010-5255-4473,
사무실소재지 : 무역센타.삼성역4번출구에서
 4~5분거리,강남구 대치동 943-24 신안메트로칸오피
스텔 316,317 호]
 END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세무서비스 의뢰신청

제목
이메일 회사명
핸드폰 - - 전화번호 - -
파일첨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