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세무정보
  • 상속세분야

상속과 관련된 법률상식-상속세 세무정보 안내(상속세전문 세무사 최길환,세무법인 다율 대표 세무사)

글쓴이 : 다율 날짜 : 12-03-03 20:54 조회 : 5127




상속세는 민법 중 상속에 관한 규정을
그대로 적용하고 있으므로 상속세를 정확하게
이해하기 위해서는 민법 규정을 이해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따라서 이에 대하여 안내해드리고져 합니다.


1) 용어의 정의
   ?피상속인 : 사망한 사람 또는 실종선고 받은
               사람
   ?상 속 인 : 재산을 상속받을 사람
   ?상속개시일 : 사망일 또는 실종선고일






2) 상속순위
  유언으로 상속인을 지정한 경우에는 유언상속이 우선하며,
  유언이 없는 경우에는 민법에서 정한 순위에 따른다

  ?민법상 상속의 순위 는 다음과 같다.


 우선순위


피상속인 과의 관계 

상속인 해당여부 


1 순위 


직계비속과 배우자 

항상 상속인이 된다 

 2 순위

직계존속과 배우자 

직계비속이 없는 경우에
상속인이 된다.

 

3 순위 

형제자매 

1,2순위가 없는 경우
상속인이 된다.

 

 4 순위

4촌이내의 방계혈족 

1,2,3순위가 없는 경우
상속인이 된다.

 


?법정상속인을 결정함에 있어서 같은 순위의 상속인이 여러 명인
 때에는 촌수가 가장 가까운 상속인을 우선 순위로 하며, 촌수가 같은
 상속인이 여러 명인 때에는 공동상속인이 된다. 예를 들어 직계비속
 으로 자녀 2인과 손자녀 2인이 있는 경우에는 자녀 2인이 공동
 상속인이 되고 손자녀는 법정상속인이 되지 못한다.
?상속순위를 결정할 때 태아는 이미 출생한 것으로 본다.




 배우자는 1순위인 직계비속과 같은 순위로 공동상속인이 되며,
 직계비속이 없는경우에는 2순위인 직계존속과 공동상속인이 된다.
 직계비속과 직계 존속이 모두 없는 경우에는 배우자가 단독상속인이 된다.

3) 상속지분(相續持分)
    피상속인은 유언에 의하여 공동상속인의 상속분을 지정할 수 있으며
   (지정상속), 유언으로 상속분을 지정하지 아니한 경우에는 민법에
    규정된 법정상속분에 따라 상속재산을 분할한다.




 같은 순위의 상속인이 여러 명인 때에는 상속분이 동일한 것으로 하며,
 배우자의 상속분은 직계비속과 공동으로 상속하는 때에는 직계비속의
 상속분에 5할을 가산하고, 직계존속과 공동으로 상속하는 때에도
 직계존속의 상속분에 5할을 가산한다.

- 이상 상속세 및 상속세신고대행 관련 세무정보 제공 -
   세무사 최길환(세무법인 다율 대표 세무사.
 
상속세전문 세무사,상속세 세무조사입회 전문 세무사)
  END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동의
       

세무서비스 의뢰신청

제목
이메일 회사명
핸드폰 - - 전화번호 - -
파일첨부
  왼쪽의 글자를 입력하세요.